시조의 이해

  Total : 7, 1 / 1 pages  

이 름    남계 박종순
제 목    시조의 역사


현존하는 가장 오래된 작품으로는 고구려의 을파소(乙巴素), 백제의 성충(成忠), 고려 초기의 최충(崔忠) 등의 것이 있고, 고려 말기의 우탁(禹倬)·이조년(李兆年), 이방원(芳遠:太宗)의 《하여가(何如歌)》, 정몽주(鄭夢周)의 《단심가(丹心歌)》 등 10여 수가 남아 있습니다.



조선 시대로 접어들면서 날로 계승·발전되어 송강(松江) 정철(鄭澈), 고산(孤山) 윤선도(尹善道), 노계(蘆溪) 박인로(朴仁老) 등의 대가를 배출하였어요. 조선 중기에는 황진이(黃眞伊)를 배출하여 시조의 난숙, 절정기를 이루었죠. 양반들에 의해 지어진 종래의 단형(短型)시조가 임진왜란을 계기로 드러나기 시작한 산문 정신에 힘입어 양반의 생활권을 넘어 평민 계급으로 파급되면서 그 형식은 평시조의 소재이던 자연에서 눈을 돌려 실생활에서 소재를 구해 장형(長型)로 분파되었습니다.



그러나 조선 중기를 넘어서 시조가 양적으로는 늘어났으나 질적인 저조를 면하지 못하였답니다.



영정조(英正祖)시대에는 구전되어 오던 시조의 일실(逸失)을 염려하여 편찬 사업이 성행하였습니다. 1728년(영조 4) 김천택(金天澤)의 《청구영언(靑丘永言)》을 효시로, 63년(영조 39)에는 김수장(金壽長)의 《해동가요(海東歌謠)》, 1876년(고종 13)에 박효관(朴孝寬)과 안민영(安玟英)의 《가곡원류(歌曲源流)》, 그 밖에 《고금가곡(古今歌曲)》, 《동가선(東歌選)》, 《남훈태평가(南薰太平歌)》, 《객악보(客樂譜)》 등의 시조집들이 쏟아져 나왔지요.



조선 후기까지 시조 편수는 2,000여 수에 달하는 방대한 것으로 거기에 담긴 사상과 정서는 한국의 역사를 시간과 공간으로 그대로 꿰뚫어 모은 정신적 유산이라 할 수 있습니다.



형식면에서는

① 사설조로 길어지고,

② 가사투(歌辭套) 민요풍(民謠風)이 혼입(混入)하며

③ 대화(對話)가 많이 쓰이고,

④ 새로운 종장 문구를 개척하였다.



내용면에서는

① 구체적, 서민적인 소재와 비유가 도입되고,

② 강렬한 애정과 육욕(肉慾)이 표현되며,  

③ 어휘(語彙), 재담(才談), 욕설이 삽입되고,

④ 거리낌 없는 자기 폭로, 사회 비판 등이 이루어졌다.



그러나 낡은 형태를 파괴하는 구실은 충분히 하였으나, 새로운 문학적 가치를 창조하는 데는 미흡함이 있었다 할 수도 있습니다.








이    름 내    용 비밀번호
     
 

  윗   글   시조의 창법과 음계 남계 박종순  
  아랫글   시조의 내용 남계박종순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ZERO